평화로운 하루의 시작

오늘은 평화롭고 안락한 아침으로 시작했다. 잠에서 깨어나서 창문을 열었을 때, 상쾌한 바람이 들어왔고, 햇빛이 방 안에 들어와 따스한 느낌을 주었다. 이런 환경 속에서 나의 하루가 시작되는 것만으로도 큰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

첫 걸음으로 침실을 나와서 주방으로 향했다. 와플 캐리어를 꺼내 흰색 벽면 위에 올려놓고 가볍게 눌러줬다. 칩 칩 소리가 나면서 와플이 구워지고 있는 모습이 마음을 뿌듯하게 만들어주었다. 약간의 꿀과 과일을 올려서 먹으면서 내 생각에 잠겨, 즐거운 아침을 즐길 수 있었다.

식사가 끝나고 나서는 좋아하는 음악을 틀고 소파에 앉아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 음악은 나의 인생에 큰 영감을 주는 요소 중 하나로, 오늘은 그 안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소파에 누워서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고, 이 음악이 내게 주는 감정에 몰입하며 평화로운 시간을 즐길 수 있었다.

음악을 듣는 동안 창밖으로 내다보니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봄이 오면서 싹트는 나무와 꽃들이 새빨간 태양 아래에서 풍성하게 피어나는 모습이 절로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조용한 동네를 지나가는 사람들도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맡으며 웃음짓는 모습을 보여주어 나도 웃음이 나왔다.

오늘은 또한 친구들과의 만남이 있었다. 평소에 바쁘게 살다보면 제대로 소통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오늘은 시간이 적절히 터지기 때문에 서로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었다. 우리는 함께 웃고, 슬퍼하며, 공감하며, 위로해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아무렇지 않은 일상의 대화도 소중하게 다가왔다.

저녁이 되면서도 여전히 평화로운 느낌을 느꼈다. 저녁 식사 후에는 책을 읽으며 나의 취향에 맞게 여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내가 마음을 놓고 즐겁게 살아갈 수 있는 이유는 내가 하루에도 몇 번이고 인내하며 예민하지 않게 살아가기 때문이다.

오늘 하루를 마치면서, 이렇게 나름대로 평화롭게 보낼 수 있는 하루가 너무나도 소중하다는 생각을 했다. 매일 도망치고 싶은 일상에서 소소한 행복을 찾아내고, 평화롭게 하루를 마감할 수 있는 날들은 귀한 선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이런 날들이 이어지기를 기도하며 편안한 잠을 청할 준비를 했다.